전남도, 올해 ‘도시가스 소비자 요금’ 12.87% 인하

  • 즐겨찾기 추가
  • 2020.08.14(금) 17:17
전라남도
전남도, 올해 ‘도시가스 소비자 요금’ 12.87% 인하
-도 소비자정책위서 소매공급비용 심의·의결
  • 입력 : 2020. 07.29(수) 17:30
  • 오문수 기자
전라남도청 전경 / 사진

전라남도는 올해 전남지역 도시가스 소비자 요금이 국제유가 및 LNG 수입가격 하락으로 평균 12.87% 인하된다고 밝혔다.

전라남도는 최근 올해 도시가스 소매공급비용 조정을 위한 ‘전라남도 소비자정책위원회’를 갖고 도시가스 소매공급비용을 최종 확정했다.

도시가스 요금조정은 국제유가 및 LNG 수입가격 하락을 비롯 도매요금 인하,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산업용 물량 감소,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배관투자비 등 요인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이뤄졌다.

도시가스 소비자 요금은 도매요금과 소매공급비용을 합한 금액으로 구성돼 있다. 이중 전체 비용의 85%에 달한 도매요금(원료비+도매 공급비용)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승인·고시하고, 전라남도지사는 15%에 해당된 소매 공급비용을 전문 회계법인의 용역을 통해 산정 후 도의회 상임위 보고와 의견청취, 소비자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조정․결정하게 된다.

이번 결정된 소비자 요금은 내년 6월까지 1년간 적용된다.

소비자정책위 심의결과 전남도내 4개 도시가스사의 평균 소매공급비용은 1MJ당 2.1442원으로 지난해 대비 0.0623원(2.99%)이 상승했으나, 도매요금이 15.04%가 인하됨에 따라 소비자가 지불할 도시가스 소비자 요금은 12.87%가 감소해 부담이 줄어들게 됐다.

실제로 전남지역 가구당 연간 평균 가스요금은 기존 45만 5천 원에서 41만원으로 낮아져 4만 5천원 가량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상현 전라남도 경제에너지국장은 “전라남도 주택용 도시가스 보급률은 51.2%로 전국 평균 83.7% 보다 낮다”며 “도내 미공급지역을 줄여 나가기 위한 도시가스 배관망 확충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LPG 배관망 보급사업도 늘려 도민의 에너지복지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