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새로나 추모관 침수 따른 합동원인조사단' 구성키로 했다

  • 즐겨찾기 추가
  • 2020.09.25(금) 09:02
탑뉴스
광주시, '새로나 추모관 침수 따른 합동원인조사단' 구성키로 했다
- 이용섭 시장 “유족 가슴에 한 되지 않도록 피해수습과 원인규명에 주력”
- 행정부시장 단장…경찰, 사고분석 전문가, 광주시 감사위원회 등 참여
- 침수 유골함 복구 및 재화장 지원, 상황실 설치 등 신속 조치하고 있어
  • 입력 : 2020. 08.14(금) 16:55
  • 오문수 기자
광주광역시청 전경 / 사진
광주광역시가 ‘새로나 추모관 침수에 따른 합동원인조사단’을 구성키로 했다.

지난 7~8일 광주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사설 추모관이 침수피해를 입은 것과 관련해 이용섭 시장이 지난 11일 피해 유족들과 만나 “유족들 가슴에 한이 되지 않도록 지자체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지원과 협조를 하겠다”고 약속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광주시는 이번 침수피해에 대해 이 시장의 특별지시로 침수 유골함 복구 및 재화장 지원, 승화원 셔틀버스 운행, 상황실 설치, 추모관 홈페이지 가동 등 신속한 피해수습을 위해 다각도로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침수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광주시와 북구청, 경찰, 유족 등이 참여하는 ‘새로나 추모관 침수에 따른 합동원인조사단’을 꾸리기로 했다.

이는 자연재해대책법 제9조(재해 원인 조사‧분석 등)에 의거해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장은 소관 시설 등에서 자연재해가 발생한 경우 그 원인에 대한 조사 및 분석을 실시할 수 있다’는 법령에 따른 것이다.

합동원인조사단은 행정부시장이 단장을 맡아 총괄하고, 공신력을 확보하기 위해 광주지방경찰청 관계자와 감사위원회, 건축‧시설 담당 공무원 등이 참여하기로 했다. 조사 초기부터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경찰 측의 추천을 받아 외부 전문가도 참여시키기로 했다.

유족들의 조사단 참여 여부는 현 유족대표에게 의뢰해 15일 예정돼 있는 유족 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직접 참여 또는 전문가 추천 등을 결정해서 광주시와 구체적인 사항을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

이 시장은 “새로나 추모관 침수는 있어서는 안 될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면서 “고인에 대한 예를 갖추면서도 유족들의 건의와 바람을 충분히 반영해서 피해수습과 원인조사를 조속히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선 수습, 후 원인규명’ 원칙에 따라 앞으로는 수습뿐 아니라 침수 원인을 파악하는데도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