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코로나 추석 고향 방문 · 이동 자제 호소”

  • 즐겨찾기 추가
  • 2020.09.25(금) 20:36
탑뉴스
김영록 전남지사, “코로나 추석 고향 방문 · 이동 자제 호소”
-차례 참석 최소화․마스크 쓰기 등 개인 방역수칙 준수 호소
  • 입력 : 2020. 09.15(화) 16:07
  • 오문수 기자
전라남도청 전경 / 사진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5일 추석 대명절을 앞두고 “차례 참석 최소화를 통해 도민․향우들의 건강한 추석 연휴 보내기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김 지사는 이날 ‘2020년 추석을 맞아 도민과 향우 여러분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정부와 많은 전문가들이 추석 연휴 전국적인 대이동이 코로나19 재확산의 중대 고비가 될 수 있다”며 “건강한 추석 연휴 보내기에 도민과 향우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우선 향우들께 추석을 전후한 고향‧친지 방문을 최대한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김 지사는 “민족 최대 명절에 이동자제를 권고하는 것이 아쉽고 안타깝지만, 이번 추석만큼은 나와 우리 가족과 친지의 안전을 위해 집에서 쉬는 것을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또 차례 참석인원 최소화와 함께 개인 방역 수칙 준수도 강조했다. 김 지사는 “고향 집에서 차례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짧은 시간 머무르고, 친척을 만날 때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며 주기적인 환기 및 소독, 손씻기 등 개인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많은 사람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봉안시설 방문도 가급적 자제하고, 벌초도 농협․산림조합 및 지역 내 봉사단체 등에서 제공한 대행서비스를 이용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최근 집중호우와 세 번의 잇따른 태풍으로 농어업인들의 피해가 커 시름에 잠긴 농어업인들게 작으나마 위안을 드리자”며 “추석 선물은 전남에서 생산된 농수축산물로 구매해줄 것”을 덧붙였다.

한편 김 지사는 “고향 방문과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부탁드리는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다”며 “코로나와의 전투에서 승리해 소중하고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도록 도민․향우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아울러 당부했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