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규 나주시장 후보, 5리지널 자치농정 5농 공약 발표

  • 즐겨찾기 추가
  • 2022.07.06(수) 20:08
탑뉴스
강인규 나주시장 후보, 5리지널 자치농정 5농 공약 발표
- “농업의 사회적 보상 확대, 안정적인 생산 지원, 농업 미래 대응, 중소농 보호 및 시민 먹거리 보장, 농업의 중요성을 시민과 공유로 자치농정 활성화 추진”
  • 입력 : 2022. 05.19(목) 19:09
  • 박주환 기자
강인규_오리지널_자치농정_오농_공약/사진

무소속 강인규 나주시장 예비후보는 오늘 19일(목) 5농 공약을 중심으로 나주의 자치농정을 실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였다. 농업의 사회적 보상 확대, 안정적인 생산 지원, 농업 미래 대응, 중소농 보호 및 시민 먹거리 보장, 농업의 중요성을 시민과 공유함으로써 윤석열정부의 부실한 농업정책을 자치농정으로 보완하고, 나주 농업의 중단없는 발전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강인규 후보는 첫번째 “농업의 공익적, 다원적 기능의 사회적 보상인 농어민 공익수당의 지급대상을 경영주에서 모든 농민으로 확대하겠다”며 “여성농민과 청년농민이 배제되지 않고, 소외되지 않도록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두 번째, 농업의 안정적인 생산을 지원하기 위해 “나주배 신품종 통합마케팅조직을 육성하고, 나주쌀 경쟁력 제고를 위한 지원을 확대”하고, “인력난 해소를 위해 외국인 계절노동자 제도를 도입하고, 폐교를 활용해 체류형 인력의 숙소와 청년창업농, 귀농인을 위한 거주지로 활용될 쉐어하우스를 건립하겠다”고 말했다.

세 번째로 농업의 미래를 준비하고 대응하기 위해서 강인규 후보는 “4차산업형 후계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청년 임대형 스마트팜을 조성하고, 기후변화에 대비한 과수 저온피해 경감대책 지원 확대, 아열대 대체 원예작목 육성을 추진”하며, “GIS 작물재배지도를 매년 축적해 빅데이터 과학 영농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리고 강인규 후보는 “넷째, 중소농을 보호하고, 시민의 먹거리를 보장하겠다”며 “밀라노 도시먹거리 정책협약 가입, Non-GMO 친환경 로컬푸드 학교·공공급식 확대로 아이들과 시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보장”하며, “대도시 로컬푸드 직매장 신설로 중소농의 판로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마지막으로 로컬푸드 실내정원 레스토랑&카페와 호수공원 종다양성 생태농업정원을 조성하고, 나주배박물관을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해 농업의 중요성을 시민들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하고 “영산강변에 유채 집단재배단지를 조성해 농가소득도 창출하고, 학교급식에 Non-GMO 유채유도 공급하는 동시에 시민을 위한 볼거리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강인규 무소속 나주시장 후보의 ‘5직 강인규, 5리지널 자치농정 5농 공약’은 단순한 농업 공약의 나열이 아니라 지역농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체계적인 농업 정책으로 평가된다. 더구나 강인규 후보의 기호인 5번을 활용한 재치있는 제목으로 농민들의 시선을 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6일 무소속 나주시장 후보인 강인규 후보와 김병주 후보는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화에 합의했으며, 어제 18일 유선전화 여론조사가 이루어졌다. 여론조사 결과 강인규 후보의 우세로 드러나면서 오늘 오전 두 후보는 강인규후보로 단일화를 선언하고, 김병주 후보는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박주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