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덕섭 고창군수 당선인 공약 ‘옥석가리기’ 본격화

  • 즐겨찾기 추가
  • 2022.07.06(수) 20:08
전라북도
심덕섭 고창군수 당선인 공약 ‘옥석가리기’ 본격화
- 인수위 13일부터 공약사업 업무보고회 시작..노을대교 관광명품화 등 주요공약 관심
  • 입력 : 2022. 06.13(월) 18:16
  • 오문수 기자
고창군수직 인수위원회/사진
고창군수직 인수위원회(위원장 김인호)는 심덕섭 당선인의 공약사업을 축약해 본격적인 선별 작업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오전부터 기획예산담당관을 시작으로 산업경제분야(농생명지원과, 농어촌식품과, 해양수산과, 축산과) 공약사업 검토보고가 이어지고 있다.

심 당선인의 5대 핵심공약은 ▲고루 잘사는 부자 농어촌 ‘더 좋은 고창’ ▲좋은 기업, 좋은 일자리, 활력 넘치는 경제 ‘더 좋은 고창’▲천혜의 환경, 누리고 즐기는 관광 1번지 ‘더 좋은 고창’▲편가르기 없는 정치, 갈등 없이 화합하는 ‘더 좋은 고창’▲아름다운 동행 안전하고 행복한 ‘더 좋은 고창’이다.

인수위는 군민 공감도가 낮은 기존 사업을 과감히 정리하고, 당선인 공약 중에서도 우선순위를 정하고 실현 가능성이 낮거나 불가능한 것을 선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현 정부 국정과제,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 공약을 비롯해 코로나19, 재해재난 사업 등 현안 시급성을 판단해 나갈 방침이다.

김인호 인수위원장은 "현행법상 걸림돌은 없는지 재정에 문제가 없는지 인수위 활동 기간 군과 협의해 걸러나갈 생각이며 기존 군이 추진해온 사업도 계승·수정·폐기할 것 등을 면밀히 따져보겠다”고 말했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