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대위, 정기회의 개최

  • 즐겨찾기 추가
  • 2022.12.02(금) 17:32
무안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대위, 정기회의 개최
- 군 공항 이전 희망 지역을 찾는 공모방식으로 변경 필요
- “일방적 광주 군 공항 예비이전후보지 선정 시 책임 묻겠다”
- “군 공항 이전 일방적 추진은 명백한 불법행위”
  • 입력 : 2022. 10.04(화) 18:03
  • 박주환 기자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대위 정기회의 /사진

일방적인 광주 군 공항 무안 이전을 반대하기 위해 군 공항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가 다시 한번 뭉쳤다.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지난달 30일 남악복합주민센터 2층 회의실에서 정기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범대위 상임위원 등 10여 명은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비 재산정 후 대응방안을 협의하며 전투비행장 이전을 반드시 막아내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이 자리에서 박문재 상임공동위원장은 “군 공항 이전의 기본은 이전 지역 주민들의 수용성이며 예비이전후보지를 선정하는 경우 관계 지방자치단체장과 협의하도록 법에 명시돼 있다”며“만약 일방적으로 예비이전후보지를 선정할 경우 이는 명백한 불법행위로 반드시 그 책임을 묻겠으며 향후 상황에 맞춰 군민들이 함께하는 대규모 결의 대회와 고흥, 해남 등 인근 지역과의 연대 등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해 군 공항 이전을 막아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박일상 총괄본부장은 “지자체 간 갈등을 야기하는 불필요한 논쟁은 그만하고 군 공항 이전을 원하는 지역을 찾는 공모 방식으로의 변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무안군에서는 최근 예비 이전 후보지 관련 보도 이후 군 공항 이전 반대 읍면 릴레이 결의대회, 의회 군 공항 이전 반대 특위 구성 등 전 군민이 일치단결한 가운데 군 공항 반대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박주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