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고품질 노지 고추 생산 주력

‘일라이트 부직포 터널재배 기술’ 보급 나서...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2024년 04월 18일(목) 13:08
무주군농업기술센터
무주군은 고품질 노지 고추 생산을 위해 지역 내 3농가(0.6ha 규모)에 ‘일라이트 부직포 터널재배 기술’을 보급(시범사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무주군에서는 처음 시도하는 ‘일라이트 부직포 터널재배‘는 고추 재배지에 관수 호스를 설치하고 고추 정식 후 가는 철사로 소형터널을 만들어 그 위에 일라이트 부직포(18g/㎡)를 씌워 재배하는 방식이다.

무주군에 따르면 기존 노지 고추 재배 방식에 비해 저온 피해 예방률이 높아 조기(10일 정도) 정식이 가능하고, 진딧물과 총채벌레의 유입을 차단하는 등 병해충 예방효과가 좋다.

이뿐만 아니라 초기 고추 뿌리 활착이 좋아져 식물생장 촉진 효과가 있다.

무주군농업기술센터 기술연구과 이학재 소득작목 팀장은 “일반적인 비닐 터널재배의 경우에는 고온 피해 우려가 크지만 일라이트 부직포 재배는 공기 순환이 좋고 비가 오면 비도 맞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라며

“부직포는 웃자람과 고추 생육을 위해 상부 신초가 부직포에 닿지 않도록 6월 상중순경 벗기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조기 정식이 가능하고 서리피해 예방에 효과도 있는 만큼 일라이트 부직포 터널재배 고추 수량을 증수해 농가소득 향상에 주력할 것”이라며 “이번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도입 농가들이 많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뉴스 홈페이지(http://www.hn-news.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