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에 군민 성금 모아 전봉준 장군 동상 건립 된다!

  • 즐겨찾기 추가
  • 2020.08.14(금) 17:17
고창
전북 고창에 군민 성금 모아 전봉준 장군 동상 건립 된다!
-전봉준장군동상건립위 창립총..공동위원장(유기상 군수, 진윤식 이사장, 정남기 고문) 선출
-기부금 모집 단체등록 마치고 내년까지 성금 모금..2022년 동상제막식 추진
  • 입력 : 2020. 07.28(화) 16:31
  • 오문수 기자
보도자료 / 고창군청 제공
동학농민혁명의 첫 횃불이 타올랐던 고창에 군민 성금으로 만든 전봉준 장군의 동상이 건립될 것으로 보여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8일 고창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군청 5층 회의실에서 기관사회단체, 농민단체, 여성단체, 예술단체, 종교계, 재외군민 등 각계각층의 군민들이 모여 전봉준 장군 동상 건립을 추진하기 위해 창립총회를 열었다.

공동위원장으로 유기상 고창군수, 진윤식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이사장, 정남기 유족회 고문이 선출됐다.
보도자료 / 고창군청 제공

전북 고창군은 동학농민혁명의 최고지도자 전봉준 장군의 출생지다. 억압받고 학대받던 민초들이 마음을 함께해 보국안민을 생사의 맹세로 삼아 ‘무장포고문’을 선포하면서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연 동학농민혁명의 성지임에도 불구하고 전봉준 장군 관련 시설물이 없어 아쉬움이 컸다.

이에 고창군민들이 자발적으로 전봉준 장군의 명예를 회복시키고 동학농민 성지 의향 고창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전봉준장군 동상 건립을 범군민 운동으로 확산시킬 계획이다.

전봉준장군동상건립위원회는 앞으로 기부금 모집 단체 등록을 마치고 내년까지 군민 성금을 모금한다. 이후 주민 의견을 수렴해 동상 디자인, 설치 수량, 설치 위치 등을 결정해 2022년 전봉준 장군 탄생 제166주년 기념행사와 함께 동상 제막식을 추진할 예정이다.

전봉준장군동상건립위원회 관계자는 “19세기말 일제의 침탈과 봉건 지배에 맞서 싸운 전봉준 장군의 얼을 기리고 민족, 인권운동의 효시인 동학운동의 시대적 의미를 담기 위해 군민성금으로 동상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