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라남도지사 후보, “전라남도 동부지역본부 4개 실·국 체제 확대 개편”

  • 즐겨찾기 추가
  • 2022.07.06(수) 20:08
정치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후보, “전라남도 동부지역본부 4개 실·국 체제 확대 개편”
- 31일 오전 기자회견…직제개편안 등 발표
- 내년 5월 동부통합청사 개청 맞춰 추진
- 시민 카페 등 문화·소통 공간으로 조성
  • 입력 : 2022. 05.31(화) 20:05
  • 오문수 기자
김영록 후보 동부본부 기자회견/사진

김영록 더불어민주당 전라남도지사 후보는 31일 “내년 5월 준공예정인 전라남도 동부통합청사 개청에 맞춰 전라남도 동부지역본부를 4개 실·국 체제로 확대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순천에 위치한 전라남도 동부지역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재 동부지역본부내 환경산림국 1국을 3개 실·국을 추가 이전해 ‘4개 실·국’ 체제로 대폭 확대하겠다”며 “현재 3급인 동부본부장의 직급을 지방정무직 부지사 혹은 지방 2급으로 격상하는 등 기능 보안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김 후보는 이를 통해 “동부권 주민들이 무안 도청에 가지 않고도 각종 민원을 더 빠르고 쉽게 처리할 수 있는 맞춤형 종합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명실상부한 동부본부로서의 위상과 역할을 정립해 나갈 수 있는 동부권 발전의 전진기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특히 “서남권 시·군 공직자에 비해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동부권 출신 공직자들의 도청 진입을 적극 유도해 도청내 조직 불균형을 바로잡고 조화로운 발전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동부권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완공될 동부통합청사는 지역민들의 문화·소통 공간과 시민카페 등 휴식 공간으로 조성된다.

또 동부권 주민들이 각종 민원을 영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영상회의실과 스마트 민원실도 마련된다.

특히 최근 친환경 트렌드에 맞춰 ‘전라남도 탄소제로 제1호 건물’로 짓고 사무공간과 주차장 규모도 대거 확대해 조성할 계획이다.

김 후보는 “전남 동부권은 산업과 경제, 문화, 관광 등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지닌 대한민국의 미래 성장 거점이다”며 “동부본부의 기능 보강 및 동부통합청사 개청을 통해 동부권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