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빈틈없는 공공의료서비스 제공한다

  • 즐겨찾기 추가
  • 2024.05.17(금) 17:14
영암
영암군, 빈틈없는 공공의료서비스 제공한다
신규 공중보건의사 7명 배치, 권역별 순회진료로 의료공백 최소화 나서
  • 입력 : 2024. 04.18(목) 13:17
  • 김경수 기자
공중보건의사 순회진료
영암군이 15일 보건지소 등에 올해 7명의 신규 공중보건의사 배치를 완료하고, 영암군민에게 빈틈없는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에 나섰다.

이번 조치로 현재, 영암군 공공의료서비스 현장에는 의과 7명, 치과 3명, 한의과 6명의 공중보건의사가 일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보다 2명 줄어든 수치로, 지원자 감소와 36개월 장기 군 대체 복무 등으로 신규 공중보건의사가 해마다 줄고 있는 추세의 여파가 지역사회에도 미친 것.

영암군은 공중보건의사 감소에 따른 공공의료서비스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크게 두 가지 방안을 마련해 대응에 나섰다.

첫째, 공중보건의사를 의약분업 예외 지역, 진료 인원과 예방접종 사업량 큰 지역 등에 우선 배치했다.

둘째, 권역별 보건지소 순회진료 제도로 공중보건의사가 영암군민에게 안정적·지속적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만든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덕진·신북·서호·미암보건지소에 월·수·금 주 3회, 금정·시종·군서·학산보건지소에 화·목 주 2회 공중보건의사가 현재 순회진료를 실시하고 있다.

영암군보건소 관계자는 “공중보건의사들이 의료취약지역에서 영암군민의 건강을 잘 살피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 마을 어르신들도 순회진료 일정을 잘 파악해 꼭 필요한 보전의료서비스를 적기에 받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경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