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지적재조사 결과 ‘마을지도’로 제작

  • 즐겨찾기 추가
  • 2024.07.17(수) 16:31
장성
장성군, 지적재조사 결과 ‘마을지도’로 제작
토지 경계, 도로명주소 등 기재… 사업지구 주민 편의 높여
  • 입력 : 2024. 06.03(월) 15:52
  • 박주환 기자
장성군, 지적재조사 결과 ‘마을지도’로 제작
장성군이 지적재조사를 마친 사업지구에 조사 결과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마을지도를 설치했다. 장소는 금산?소룡1?모현2 3개 사업지구 내 화산?용동?안정?평동?화동 마을회관이다.

지적재조사는 토지대장 등 지적공부에 기록된 내용 가운데 토지의 실제 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등록사항을 바로잡고, 도면 지적을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는 국가사업이다.

국토의 효율적인 사용은 물론 분쟁 해소, 정형화, 맹지 해소 등 토지의 활용 가치를 높이는 다양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오는 2030년까지 추진된다.

이번에 설치된 마을지도에는 새로 확정된 토지 경계와 도로명주소 등이 적혀 있어 주민들이 정확한 토지 소유 현황과 주소를 확인하는 데 용이하다. 거동이 불편한 주민은 군청이나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지 않고도 지도를 통해 필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어 호응이 예상된다.

김한종 장성군수는 “지적재조사 사업의 원활한 마무리를 위해 협조해 주신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군민 편의를 세심하게 고려해 군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주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