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2000명 국가유공자 명패달기 마무리.. 심덕섭 군수 “예우강화 할 것”

  • 즐겨찾기 추가
  • 2023.12.05(화) 17:54
고창
고창군, 2000명 국가유공자 명패달기 마무리.. 심덕섭 군수 “예우강화 할 것”
  • 입력 : 2022. 07.28(목) 18:30
  • 오문수 기자
국가유공자 명패달아드리기/사진

고창군이 4년간(2019~2022)에 걸쳐 국가유공자 명패달기 사업을 마무리 했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관내 국가유공자 가족의 예우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8일 고창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심덕섭 고창군수와 김영진 전북서부보훈지청장이 고창읍 동리로에 위치한 공상군경 유족을 찾아 국가유공자 명패를 달아드렸다.

국가유공자 명패를 받은 유족은 “새로 부착된 명패를 보니 나라를 위해 헌신한 남편이 너무 자랑스럽고 보고싶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로써 고창군과 서부보훈지청이 4년 동안 진행한 국가유공자 명패달기 사업(총인원 2000명)이 모두 마무리 됐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우리 이웃에 살고 있는 영웅들을 예우하고 기억하기 위한 국가유공자 명패 달기 행사 함께해준 많은 사람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국가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있는 제복 입은 영웅들이 존경받는 고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날에는 고창군 4개 보훈단체(상이군경회, 전몰군경유족회, 전몰군경미망인회, 무공수훈자회)가 지난 27일 목화뷔페에서 보훈가족 100여명 참석한 가운데 건강문화교실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심덕섭 고창군수, 임정호 고창군의회 군의장, 김영길 전북서부보훈지청이 참여한 가운데 국가유공자가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를 보내고 여가선용기회를 확대 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보훈가족 여러분의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고 예우와 복지를 위해 더 많이 준비하고 향상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