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장성 황룡강은… 가을꽃 설렘주의보!

  • 즐겨찾기 추가
  • 2022.12.02(금) 17:32
장성
현재 장성 황룡강은… 가을꽃 설렘주의보!
- 코스모스, 황화코스모스, 백일홍, 천일홍 등 ‘절정
  • 입력 : 2022. 10.07(금) 17:23
  • 박주환 기자
‘장성 황룡강 가을꽃축제’가 열리는 황룡강에 수십억 송이 계절꽃이 피어나 꽃물결을 이루고 있다 /사진

8일 ‘장성 황룡강 가을꽃축제’가 열리는 황룡강에 수십억 송이 계절꽃이 피어나 꽃물결을 이루고 있다.

장성군은 올해 축제를 위해 제2황룡교부터 황미르랜드까지 이어지는 강가에 가을꽃을 풍성하게 심었다. 코스모스, 황화코스모스, 백일홍, 천일홍, 핑크뮬리, 팜파스, 메밀꽃 등 각양각색의 화려한 꽃들이 방문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제2황룡교와 문화대교 사이에는 코스모스가 장관이다. 특히 바람에 나부끼는 황화코스모스는 금빛 파도가 일렁이는 듯하다. 햐얀색, 노란색, 주황색, 붉은색, 분홍색 꽃으로 구성된 오색정원도 매력적이다.

문화대교 방면 강 건너편에는 핑크뮬리와 팜파스가 이국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붉은 빛깔의 천일홍도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뽐낸다.
장성 황룡강에 식재된 팜파스. 이국적인 느낌이 시선을 사로잡는다/사진

곳곳마다 조성된 정원도 감상 포인트다. 서삼교, 장성대교, 힐링교 인근에는 각각 꽃향기정원, 장성가을꽃정원, 이야기정원이 꾸며졌다. 힐링허브정원에서는 메밀꽃이 색다른 감동을 전한다. 황룡강 상류에 있는 은행나무 수국정원과 연꽃정원도 꼭 둘러봐야 할 코스다.

가족들과 함께 황룡강을 찾은 김모 씨(광주 서구)는 “꽃을 보며 환하게 웃는 아이 모습에 잘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가을꽃축제 기간 내내 틈날 때마다 찾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8일부터 16일까지 9일간 개최되는 ‘장성 황룡강 가을꽃축제’는 아름다운 꽃강을 거닐며 몸과 마음을 쉬어갈 수 있는 장성의 대표 축제다. 장성군은 축제 첫날 저녁 6시 장성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리는 개막공연 ‘남도 명인‧명창 국악의 향연’에 앞서 간소한 개막식을 갖는다.
박주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