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농어업 전기요금 인상분 50% 긴급 지원

  • 즐겨찾기 추가
  • 2023.03.24(금) 18:34
전라남도
전남도, 농어업 전기요금 인상분 50% 긴급 지원
- 예비비 73억…지난해 4분기 사용 전기 대상 시군서 접수
  • 입력 : 2023. 01.27(금) 16:10
  • 오문수 기자
고흥 녹동 남부수산 방문 / 사진

전라남도는 전기요금 인상으로 어려운 농어업인의 경영 부담 완화를 위해 예비비 73억 원을 긴급 투입, 지난해 4분기에 사용한 전기에 대해 요금 인상분의 50%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유가와 각종 농어업 자재 가격이 함께 상승하는 상황에서 전기요금이 큰 폭으로 인상돼 가계 운영과 영농․영어 대비에 어려움을 겪는 농어업인의 고충 경감을 위한 것이다.

한국전력공사는 전기요금을 지난해 4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kwh당 12.3원 정액 인상했다. 이에 따른 인상률은 농사용(갑)은 74%, 수산업에서 사용하는 농사용(을)은 34%로, 교육용․산업용 등 다른 산업의 평균 인상률(13.8%)에 비해 매우 높아 농어업인의 부담이 상대적으로 크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도내에 주소를 두고 농사용(을) 전력을 사용하는 육묘, 농작물 재배, 수산물양식업, 농수산물 저온창고, 농수산물 건조 등에 종사하는 농어업 경영주로서 관계 법령에 따라 허가(신고)를 받았거나 등록한 사업장을 지원키로 했다.
보성 조성 청년여성농업인 싱싱농원 방문 / 사진

전남지역 농가 14만 6천 가구가 평균 3만 5천 원을 지원받고, 어가 2천489가구가 평균 88만 5천 원을 지원받는 등 총 14만 8천 가구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어가 지원 금액이 농가보다 많은 것은, 어업 분야 양식장의 경우 순환모터를 24시간 사용하는 등의 이유로 전기 사용량이 많기 때문이다.

농어업용 전기요금 지원을 바라는 도민은 시군이나 읍면동 주민지원센터를 방문해 사업신청서와 개인(신용)정보 조회․제공 동의서, 납입영수증 등 증빙자료 등을 제출하면 된다.

시군에서는 접수한 사업신청서와 증빙자료를 근거로 사업 대상자와 지원 금액을 최종 확인 후 3월까지 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러-우사태, 3고 등의 악재로 농어업인이 가계 운영과 농어업 경영 어려움에 직면했다”며 “유류비와 전기요금 지원으로 경영 안정과 재도약 동기를 부여하고 생활에 활기를 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유류비와 전기요금 정부 지원 예산이 국회 심의 과정에서 반영되지 못했지만 추경 등에 반영되도록 지속해서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