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지산IC 진출로 교통사고 예측·위험도 평가 용역’ 공개

  • 즐겨찾기 추가
  • 2023.06.07(수) 20:39
광주광역시
광주시, ‘지산IC 진출로 교통사고 예측·위험도 평가 용역’ 공개
- 일반적진출로보다 진출실패율 2.4~8배, 사고건수 9.9~14.3배 증가
  • 입력 : 2023. 03.13(월) 16:56
  • 오문수 기자
지산IC 계획 평면도 / 사진
광주 제2순환도로 지산IC 진출로가 터널과 진출로 간 이격거리가 짧아 일반적 진출로보다 실패율이 최대 8배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구간별 사고건수 예측 분석 결과에서도 최소 9.9배에서 최대 14.3배까지 높아 일반적 진출로 대비 사고 위험이 매우 높은 것으로 예측됐다.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13일 중회의실에서 민선 8기 최대 현안인 ‘5+1’의 하나인 지산IC 진출로 개통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실시한 ‘지산IC 진출로 교통사고 예측 및 위험도평가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광주시 배일권 기획조정실장과 외부 전문가, 유관기관 관계자 등 총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최종보고회에서는 용역 수행기관인 서울시립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수행한 시뮬레이션 실험 결과 등을 보고 받고 용역 결과를 공개했다.

서울시립대 산학협력단은 이번 용역에서 현장실사와 교통량 조사를 실시하고, 도로 기하구조 등을 활용한 3D 가상현실 시뮬레이션을 구축, 운전자의 주행행태 분석과 미시적 교통시뮬레이션을 수행했다. 시뮬레이션은 시야가 확보된 ‘일반적 진출로’* 대비 우측, 좌측, 보완1, 보완2 등 4가지 대안**의 사고 위험과 교통흐름 분석 등을 통해 지산IC 진출로의 상황별 안전성 등을 각각 비교분석 했다.
*일반적 진출로 : 시야가 확보된 일반적인 우측 진출로 설계(지산IC터널이 없는 환경설정)
**4가지 대안 : 우측(최초 설계), 좌측(설계 변경), 보완1(좌측, 현재, 노면유도선), 보완2(좌측, 향후시설물보완 예정, 노면유도선, 시선유도봉)

먼저, 운전자 가상현실(VR) 주행실험에서 지산IC 진출 실패율을 분석한 결과, 일반적 진출로 대비 비교안의 실패율이 2.4~8배* 증가했다. 터널과 진출로 간 이격거리 (18m, 5m)가 짧아 좌·우측 진출방향에 관계없이 실패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진출 실패가 사고와 100% 직결되지는 않지만 급정차, 급차로 변경 등 돌발상황으로 인해 2차 사고 위험이 높아진다.
*IC 진출 실패율 : 일반적 진출로 5%, 우측 35%, 좌측 40%, 보완1 12%, 보완2 16%

주행속도 분석에서는 좌·우 진출로 모두 급감속이 나타나 사고위험을 안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좌측의 경우 지산터널과 산수터널 직후 급감속이 나타났고, 특히 지산터널에서 두암교차로 방면이 시야 확보 부족으로 더 급격한 감속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통사고 예측 분석 비교 결과는 일반적 진출로 대비 9.9~14.3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교통안전시설물을 보완 설치할 경우에도 사고발생 위험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예측됐다.

또, 교통흐름 분석 결과 진출차로에서 차량 지체 등 불안정한 교통흐름이 발생했다. 차량상충 분석 결과 역시 진출로가 없을 때보다 2.7~7.0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행하는 차량간 서로 영향을 주는 상충횟수의 증가로 인해 교통사고 위험이 있는 것으로 예측됐다.
*진출로 미운영 대비 우측 5.4배, 좌측 6.6배, 보완1 7.0배, 보완2 2.7배 차량상충 증가

배일권 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용역을 통해 광주시 최대 현안의 하나인 지산IC 진출로 개통 여부의 정책결정에 참고할 의미있는 자료”라며 “향후 개통 여부에 대한 최종 정책결정과 진출로 활용 방안 및 대안 마련 등 후속조치를 더욱 면밀히 검토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