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출생 미신고 아동 집중발굴 · 자진신고 기간 운영

  • 즐겨찾기 추가
  • 2023.12.05(화) 17:54
북구
북구, 출생 미신고 아동 집중발굴 · 자진신고 기간 운영
- 내달 31일까지 2개월간 출생 미신고 아동 집중발굴
- 출생신고, 아동복지, 법률지원 등 원스톱 서비스 제공
  • 입력 : 2023. 07.03(월) 16:30
  • 김경수 기자
북구청 전경 / 사진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내달 31일까지 ‘출생 미신고 아동 집중발굴 및 자진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출생 미신고 아동은 교육, 의료, 복지 등 각종 제도의 사각지대에 방치돼 아동학대로 이어지는 사례가 있어 각별한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북구는 출생신고가 되지 않아 제도적으로 보호받지 못하는 아동들을 집중발굴하고 출생 미신고 아동 부모들의 자진신고를 유도할 계획이다.

우선 e-아동행복시스템, 찾아가는 복지 등 위기 아동 발굴체계를 활용해 학대 및 미신고 아동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고 관내 아동보호전문기관, 북부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주민자치회, 통장단,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지역사회와 연계한 미신고 아동 발굴과 자진신고 홍보에도 주력한다.

아울러 발굴된 출생 미신고 아동에 대해서는 출생신고와 함께 아동복지, 법률지원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출생 미신고 아동을 발견하거나 의심되는 경우 가까운 동행복지센터에 신고할 수 있으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북구청 주민자치과(062-410-6160)로 문의하면 된다.

문인 북구청장은 “출생 미신고 아동은 부모가 알리지 않는 경우 인지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며 “아동들이 공적 서비스와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경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