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따른 학교급식 식재료 방사능 검사 실시

  • 즐겨찾기 추가
  • 2023.12.05(화) 17:54
교육
광주시교육청,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따른 학교급식 식재료 방사능 검사 실시
- 관련기관과 업무협조를 통해 학교급식 식재료 방사능 검사 건수 확대 추진
  • 입력 : 2023. 08.25(금) 16:33
  • 오문수 기자
광주광역시교육청 전경 / 사진

광주시교육청이 안전한 학교급식 제공을 위해 28일 학교급식 식재료 방사능 검사를 실시한다.

25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검사는 수산물 7개 품목, 농산물 6개 품목 등 총 13건에 대해 실시한다. 시교육청은 매년 광주식약청·광주보건환경연구원과 협력해 학교급식 식재료 방사능 검사를 추진 중이며 올해는 총 6회의 검사가 실시될 예정이다.

특히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라 식재료 안전성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시교육청은 관련기관과의 추가 협의를 통해 당초 계획된 검사 건수 65건에서 수산물 10건을 추가한 총 75건을 검사한다는 방침이다. 향후에도 식재료 방사능 검사품목 및 건수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방사능 검사는 시교육청이 학교급식 식재료 납품업체를 직접 방문해 시료를 수거하여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다. 이후 4~5일 이내 검사 결과를 통보받아 이를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전체 학교에 안내하고 있다.

이정선 교육감은 “최근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학교급식에 제공되는 식재료의 안전성을 염려하는 부분에 대해 깊이 공감한다”며 “관련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안전한 학교급식 식재료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교육청이 지난 4월과 6월 다소비품목에 대해 실시한 방사능 검사에서는 농산물 18개 품목과 건어물 4개 품목 등이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