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서남권 SOC 신 프로젝트’ 착수보고회 개최

  • 즐겨찾기 추가
  • 2023.12.05(화) 17:54
탑뉴스
전남도, ‘서남권 SOC 신 프로젝트’ 착수보고회 개최
- 국가계획 반영 위해 경제성 분석 통한 국회·부처 설득 방침
  • 입력 : 2023. 09.26(화) 17:06
  • 오문수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6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전남 서남권 SOC 신 프로젝트’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
전라남도는 26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광주~영암 아우토반+대불산단대교와 전남형 트램 도입을 골자로 한 ‘전남 서남권 SOC 신 프로젝트’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김영록 지사를 비롯해 박홍률 목포시장, 우승희 영암군수, 김산 무안군수, 대한토목학회,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이 참석해 검토 내용 청취와 자문 등으로 진행됐다.

이 프로젝트는 전남 서남권 경제발전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광주에서 영암 F1경기장까지 47㎞ 구간을 전국 어디에도 없는 초고속도로망으로 연결하고, 기존 도로(16.3㎞)와 해상교량(2.5㎞)을 통해 자연스럽게 목포까지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6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전남 서남권 SOC 신 프로젝트’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

이와 함께 버스를 대체할 새로운 형태의 대중교통 수단으로 목포 구도심에서 하당, 남악, 오룡신도시를 잇는 전남형 트램을 도입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남도는 총 3조 1천900억 원이 소요되는 이번 프로젝트를 국가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지난 6월 추경을 통해 사전타당성조사 용역비(6억 원)를 확보했다. 앞으로 경제성(B/C) 등을 선제적으로 분석해 국회와 중앙부처를 설득할 방침이다.

김영록 지사는 “전남 서남권이 새로운 발전 전기를 맞도록 광주~영암 아우토반, 대불산단대교, 전남형 트램 구축을 목포시, 영암군, 무안군과 함께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오문수 기자 honam7800@hanmail.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