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율 시장, 기해년 첫 확대간부회의 개최

  • 즐겨찾기 추가
  • 2023.09.26(화) 19:25
익산
정헌율 시장, 기해년 첫 확대간부회의 개최
익산시, 남북체육교류 통한 화해분위기 조성 등 발 빠른 행보
  • 입력 : 2019. 01.07(월) 13:42
  • 노용환 기자
기해년 첫 확대간부회의 개최
[호남뉴스] 익산시가 7일 오전,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다목적실에서 국·소·단장과 부서장 및 읍·면·동장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첫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간부회의에서 정헌율 시장은 2019년 시정 역점시책으로 추진하는 유라시아 철도 거점 기반구축에 대해 언급하며, 최근 남북화해 분위기 속에서 익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남북체육교류 협력사업 등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정 시장은 “KTX익산역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호남선, 전라선, 군산선, 장항선의 4개 철로가 분기하는 지역이다. 이러한 지역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하여 국제 물류단지 조성 및 유라시아 철도거점도시를 구축해 나가야한다.”고 강조하며, “KTX 익산역 복합환승센터 건립을 통해 역세권을 개발하고, 배후인구를 확보하기 위한 전북권 광역전철망 구축사업을 추진하는 등 유라시아 철도 시발역 선정을 위한 여건 조성 및 익산의 미래를 위해 시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정헌율 시장은 지난 한 해 현안업무 추진에 힘쓴 직원들을 격려하고, 2019년에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일자리 정책과 관광객 유치를 위한 정책 활성화 등 주요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후속조치 이행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날 간부회는 국가식품클러스터 추진상황 보고를 시작으로 주요 현안사항에 대한 보고와 토론, 부서별 협조사항 공유, 시장의 마무리 발언 순서로 진행되었으며, 겨울철 대설·한파 대비 비상근무 철저, 500만 관광도시 익산 조성 등의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한 사업내용 공유와 부서별 협조사항 등에 대해 심도 있는 토의가 진행됐다.
노용환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